IM, 한국 내년 성장률 하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