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지역 묶인 수원·안양 호가 최대 1억 '뚝'

조정지역 묶인 수원·안양 호가 최대 1억 '뚝'

정부가 수원 권선·영통·장안구 등 경기 남부 일부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하자 해당 지역에서 부동산 매수 문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일부 단지의 매매 호가가 최대 1억원까지 떨어졌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상반기에는 조정 분위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수원 분양권·신축 아파트 급매물 21일 일선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분위기가 가장 크게 달라진 곳은 수원이다. 기존 조정대상지역이었던 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