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참을 만큼 참았다"…이태원 청화 재건축 시동에 '집값 들썩'

"참을 만큼 참았다"…이태원 청화 재건축 시동에 '집값 들썩'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과 한남동 일대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이태원동 청화아파트가 12년 만에 재건축을 다시 추진하면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인근 한남뉴타운 내 한남3구역에서 조합장이 교체됐고 유엔사부지도 내년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강북의 대표 주거지인 용산구 한남·이태원동 일대 개발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주변 아파트 가격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태원 청화 재건축 ‘재시동’30일 업계에 따르면 청화아파트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준비금을 5000만원 넘게 모아 12월 추진위 재출범을 위한 주민 총회를 열 예정이다. 2009년 최초로 추진위가 설립된 지 12년 만이다. 이 단지는 2013년 예비 안전진단을 통과했지만 다음해 정밀 안전진단에 대한 기준 동의율(60%)을 넘지 못해 사업이 무산됐다.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이전에는 재건축을 반대하는 고령 주민이 많았지만 지난해까지 전체 가구의 약 30%(중복 건수 포함) 소유주가 바뀌면서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다”며 “2017년 유엔사부지가 매각된 이후 재건축 투자를 목적으로 진입한 소유주가 많다”고 전했다.청화아파트는 1982년 완공돼 올해로 40년차가 된 노후 아파트다. 지상 1층~지상 최고 12층, 9개 동, 총 578가구(전용 104~174㎡) 규모다. 박정아 추진위 재건준비회장은 “입지가 뛰어나 GS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 등 대형 건설회사에서 연락이 오고 있다”며 “많은 주민이 가구 수를 늘려 수익을 내기보다 고급스러운 주거지를 원하고 있어 1 대 1 재건축을 통해 중대형 평수 위주로 설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교통 여건도 좋다.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이 단지에서 도보로 5분 거리다. 2028년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