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수도권 주택 거래절벽 심화…서울 아파트, 31개월만 최저

수도권 주택 거래절벽 심화…서울 아파트, 31개월만 최저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거래절벽 현상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주택 매매 거래량은 31개월 만에 최저치를 찍었다.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총 7만5290건을 기록했다. 전월 8만1631건보다 7.8%, 지난해 10월 9만2769건보다는 18.8% 줄었다. 거래량 감소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 도드라졌다. 서울은 8147건에 그치며 지난해 10월 1만629건에 비해 1년 사이 23.4% 감소했다. 수도권은 3만1982건, 지방도 4만33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23.6%, 14.9% 줄었다.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만8796건으로 전월 대비 11.6%, 기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3% 감소했다. 아파트 외 주택은 2만6494건을 기록하며 전월보다 0.2% 증가했지만, 지난해에 비해서는 0.4% 감소했다. 특히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308건에 그치며 2019년 3월 2282건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대출규제, 금리인상 여파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거래절벽이 점차 심화되는 모습이다.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10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18만9965건으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5.8%,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하면 9.9% 증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이 12만9656건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4.0%, 지난해 대비 8.8% 늘었고 지방도 6만309건으로 같은 기간 9.8%, 12.3% 각각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는 9만2090건을 기록, 전월보다 5.9%,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아파트 외 주택도 9만7875건으로 각각 5.6%, 12.9%씩 늘었다.전세보다는 월세 거래량 증가세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거래량은 10만51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월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