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경제

ESG

기업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재무적인 성과 뿐만아니라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ESG에 대한 가치도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

  • "부담스러워도 반드시 가야할 길…'무늬만 ESG'는 가려내야"

    "부담스러워도 반드시 가야할 길…'무늬만 ESG'는 가려내야"

    은행과 증권사,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들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서 금융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원칙을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시대의 흐름으로 자리 잡은 ESG가 금융시장의 질서를 바꿀 것이란 주장도 내놨다. “ESG는 MZ세대 시대정신” 황성택 트러스톤자산 사장은 “ESG는 환경, 인권...

  • 머리 맞댄 국가대표 CEO들…민간 주도 'ESG 표준' 해답 찾는다

    한국경제신문은 국내 기업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면과 온라인, 무크(부정기 간행물) 등을 통해 다양한 ESG 관련 콘텐츠를 제공 중이다. 최근엔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IBS컨설팅, 법무법인 율촌 등과 ESG 플랫폼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도 결성했다.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은 국내 경영 환경을 반영한 ‘한국형 ESG 평가...

  • "한경 플랫폼 시의적절…국내 ESG 평가모델 가이드라인 될 것"

    “국내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평가하고 이끌 제대로 된 플랫폼이 나왔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15일 열린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 참석한 25명의 기업·금융인은 “그동안 국내 기업의 ESG를 평가할 제대로 된 모델이 없었는데, 이젠 한국경제신문 플랫폼이 가이드라인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구현모 KT...

  • CEO 난상토론…"ESG 잘하려다 적자나도 투자해주실 겁니까"

    CEO 난상토론…"ESG 잘하려다 적자나도 투자해주실 겁니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단기간에 큰 적자가 난 기업에도 과감히 투자하겠습니까.” 한국경제신문사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서 구현모 KT 대표는 이 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LG화학, 포스코 등이 친환경 설비와 재생에너지 등 ESG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데 자본시장에선 재무성과만 보는 것 같다...

  • CEO들이 뭉쳤다…"ESG는 위기 아닌 블루오션"

    CEO들이 뭉쳤다…"ESG는 위기 아닌 블루오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으로 단기간에 큰 적자가 난 기업에도 과감히 투자하겠습니까.” 한국경제신문사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 ‘대한민국 ESG 경영포럼’ 자문회의에서 구현모 KT 대표는 이 같은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LG화학, 포스코 등이 친환경 설비와 재생에너지 등 ESG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는데 자본시장에선 재무성과만 보는 것 같다...

  • KT 노사 '지구 위한 동행' 나선다

    KT 노사 '지구 위한 동행' 나선다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함께 달성하겠습니다.” KT가 노사 공동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나선다. 주요 기업이 노조와 함께 ESG 경영에 나서는 첫 사례다. 탄소중립은 기업이 배출한 탄소량과 흡수한 탄소량이 같아 탄소 순배출량이 제로(0)인 상태를 뜻한다. KT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스퀘어에서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노사 공동 선언식을 열었다. 구현모 KT 대표와 최장복...

  • 캠코, 2023년까지 ESG 채권 3조원 발행

    캠코, 2023년까지 ESG 채권 3조원 발행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가계·기업의 취약 분야 지원과 친환경, 공공개발 확대 등 공기업으로서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2023년까지 총 3조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캠코가 발행할 ESG 채권은 국제자본시장협회가 인정하는 '녹색 채권'과 '사회적 채권'이 결합된 형태로, 사회적 책임투자 활성화를 위해 발행되는 ...

  • KT, 노사공동 ESG경영 선언…주요기업 최초

    KT, 노사공동 ESG경영 선언…주요기업 최초

    KT가 노사공동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언했다. 주요 기업이 노조와 함께 ESG 경영에 나서는 첫 사례다. KT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스퀘어에서 ESG 경영실천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 최장복 KT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해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 신현옥 KT 경영지원부문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KT 노사는 공동 선언...

  • KT, ESG 경영 선언…"환경·사회문제 해결·준법에 속도"

    KT, ESG 경영 선언…"환경·사회문제 해결·준법에 속도"

    KT가 'KT 노사공동 ESG 경영'을 선언하고, 환경(E)·사회(S)·지배구조(G)에 대한 책임강화 및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뜻을 모았다. KT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스퀘어에서 구현모 대표, 최장복 노동조합위원장,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 신현옥 경영지원부문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자리한 가운데 ESG 경영실천을 위한 노사공동 선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노사는 공동 선언문에서 ▲ ...

  • SK이노 울산공장, 그린팩토리로 변신

    국내 첫 정유 시설인 SK이노베이션 울산CLX(콤플렉스)가 ‘벙커C 보일러’ 가동을 완전히 멈추고 친환경 석유화학 단지로 바뀐다. 14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울산CLX는 석유정제 시설 가동용 동력보일러로 사용했던 벙커C 보일러 8기를 액화천연가스(LNG) 보일러로 모두 대체했다. 울산CLX는 1962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정유 시설이다. 중동 등 해외에서 원유를 들여와 정제한 뒤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을 생산한다...

  • 진정성 묻어나는 정지선의 ESG

    진정성 묻어나는 정지선의 ESG

    “업(業)의 본질을 살려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일을 하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이 강조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원칙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식품업체인 현대그린푸드는 이런 원칙에 맞춰 지방자치단체, 의료기관과 손잡고 독거노인 지원 사업에 나섰다. 당뇨식 등 케어푸드를 제조·판매하는 ‘그리팅’ 사업을 하는 현대그린푸드는 지난해 3월부...

  • 펀드 사태에…은행, 직원평가 '고객 만족도' 점수 늘려

    펀드 사태에…은행, 직원평가 '고객 만족도' 점수 늘려

    국내 5대 은행의 직원 업무 성적을 평가하는 핵심평가지표(KPI)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항목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잇단 ‘펀드 사태’ 이후 KPI의 배점이 고객 수익률과 만족도에 쏠렸다. 대면 고객 서비스 평가 비중이 크게 높아지면서 ESG와 디지털 등 미래 성장동력에 힘을 싣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받은 5대 은행(국민...

  • JB금융지주, ESG 위원회 신설

    JB금융지주가 이사회 산하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전략을 총괄하는 ESG 위원회를 신설했다. 이로써 KB·신한·하나·우리·농협 등 5대 금융지주를 비롯해 BNK·DGB·JB 등 지방 금융지주까지 모두 이사회 내에 ESG 컨트롤타워를 마련했다. JB금융은 14일 ESG 위원회를 설립하고 사외이사인 유관우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을 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