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20년, 다시 커지는 '일자리 경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