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정, 이방인 아닌 이웃사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