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시민들, 일본제품 불매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