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결제 '안방' 내주는 시중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