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 사기' 구자원 회장 석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