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잇시티' 사업 6년만에 좌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