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암 탄생 100주년…다시 길을 묻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