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경 노선 선회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