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4 승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