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학폭 논란 재점화
"친구들 툭하면 때리고 물건 취급해"
서예지 학폭 논란 "친구들 앞에서 뺨 맞고 날아가기도"

배우 서예지에 대한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재점화됐다.

처음 서예지에 대한 학폭 의혹이 제기된 것은 지난 2월.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가 과거 학폭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게재됐다. 하지만 곧이어 이를 반박하는 글이 등장했고 폭로자가 공개한 서예지의 졸업사진도 현재의 모습과 다르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 논란은 폭로자의 글이 삭제되면서 일단락됐다.

그러던 중 서예지가 과거 배우 김정현과 연인관계였으며 드라마 '시간'에서 서현과의 스킨십을 못하게 했다는 사실이 논란이 되자 학폭 의혹이 또 제기됐다.

네티즌 A 씨는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어마어마하게 유명했다"면서 "애들 다 보는 앞에서 싸대기 맞고 날아갔던 친구가 현재 아기 엄마다"라고 폭로했다.

A 씨는 "서예지는 마음에 안 드는 친구들을 수시로 때리고 물건처럼 대했다"고 전했다. 졸업사진에 대해서는 "중학교 3학년 겨울방학이 끝난 졸업식 날에 이미 쌍꺼풀 수술을 하고 왔다. 이후 고등학교에 입학한 서예지는 착한 이미지로 변신하기 위해 놀던 애들과 손절하고 조용히 지냈다"고 주장했다.
서예지 학폭 논란 "친구들 앞에서 뺨 맞고 날아가기도"

A씨는 "학폭이 안 터진 이유는 아기 엄마들이라 쉽게 나설 수 없기 때문이다"라며 "나도 아기 엄마라 그 마음을 알고 산다"고 덧붙였다.

해당 내용에 대해 소속사 측은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글의 진위 또한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서예지는 개봉을 앞둔 영화 '내일의 기억'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시사회에 불참해 논란을 키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