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부인
"여배우 힐끔거려 기분 좋지 않았다"
"검사 지목 조직폭력배? 경호원이다"
승리 /사진=한경DB

승리 /사진=한경DB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31·본명 이승현)가 술자리 시비에 조직폭력배를 동원했다는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승리는 26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군사재판 11차 공판에서 자신은 조폭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군 검찰은 승리가 2015년 12월 말 서울 강남구의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이 사실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알렸고, 유 전 대표는 평소 알고 지내던 조폭을 불러 피해자들에게 위협을 가했다며 그를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자신들이 있던 방의 문을 연 A, B씨와 시비가 붙자 유 전 대표 등이 있는 단톡방에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유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단체 조직원 C씨를 승리가 있는 곳으로 보냈다고. C씨는 승리와 함께 기소된 상태다.

증거조사가 진행된 이날 재판에서 군 검찰은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와 관련한 정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승리가 피해자 A, B씨를 만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승리가 포차 내실에서 한 여배우와 얘기를 나누던 중 A씨가 등장해 인사를 하고, B씨가 포차 복도에서 승리 측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등이다. 단톡방 멤버인 정준영, 최종훈, 유인석 등도 등장했다.

검사는 영상에 나오는 차량 중 주점 뒷골목 인근에서 나타난 차량들 중 한 대가 조직폭력배의 차량이라고 주장했고, 승리가 차량에서 내리는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승리의 변호인 측은 "해당 포차는 승리의 단골집으로 일행 중 연예인이 있어서 독립된 방으로 자리를 잡은 것"이라며 "승리가 여배우와 둘이 있는 룸에 모르는 사람인 A씨가 문을 열고 들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술을 마신 상태였고 승리 앞에 있는 여배우를 힐끔거렸다. 승리 입장에선 기분 좋은 상황은 아니었으나 A씨를 웃으며 달랬다. 또 다른 시비가 붙은 B씨와도 좋게 이야기했다"면서 "당시 승리는 여배우를 먼저 보낸 뒤 다른 장소로 이동해 일행들과의 술자리를 가지려 했을 뿐 피해자들에게 위력을 과시한 C씨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검사가 조직폭력배라 특정한 이들은 술집 사장과 경호원이었다"고 했다.

승리가 휴대폰을 만지는 모습이 포착된 것에 대해서는 "누군가에게 연락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무의식적으로 휴대전화를 만지작거린 것"이라며 그가 유 전 대표에게 연락을 취한 것이 아니라고 했다.
정준영 /사진=한경DB

정준영 /사진=한경DB

한편 이날 오후 공판에는 '버닝썬' 사태 단톡방 멤버인 가수 정준영이 증인으로 출석해 승리의 성매매 알선 및 성매매, 특수폭행교사 혐의 등에 관련한 신문을 받았다.

증인으로 출석한 승리의 절친 정준영은 "A씨가 승리의 학교 선배라고 언급하며 '우리는 룸이 아닌 곳에 자리를 잡았는데 후배인 승리는 왜 룸을 잡았냐'며 비아냥거렸었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 승리의 기분이 좋지 않았을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