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대검 앞 대규모 맞불집회

서초역 인근 검찰개혁 촛불행사
반포대로엔 '조국 규탄' 태극기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두고 지난 5일 서울 서초동이 다시 “조국 수호”와 “조국 사퇴” 목소리로 나뉘어졌다. 조 장관 지지파들은 물론 반대파들도 1주일 전보다 참석자가 늘어났다. 집회 규모가 커지면서 경찰이 이날 새벽부터 서초역 인근 도로를 통제하는 등 ‘과잉 대응’ 논란도 불거졌다.
서울 서초역 인근에서 지난 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와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사람들이 ‘조국수호 검찰개혁’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왼쪽 사진) 서초역 사거리 북쪽 누에다리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 맞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흔들고 있다.(오른쪽 사진) /연합뉴스

서울 서초역 인근에서 지난 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와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사람들이 ‘조국수호 검찰개혁’ ‘우리가 조국이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왼쪽 사진) 서초역 사거리 북쪽 누에다리 인근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 맞불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흔들고 있다.(오른쪽 사진) /연합뉴스

조 장관 지지자들이 모인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5일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지난달 21일과 28일에 이은 세 번째 주말 집회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수호 검찰개혁” “정치검찰 적폐검찰 아웃” 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이 몰리면서 서초역을 중심으로 반포대로 서초경찰서~교대입구교차로 방향 도로 1.1㎞와 서초대로 대법원 정문~교대역 인근 1.2㎞ 구간 차선이 모두 통제됐다.

주최 측은 “지난주는 200만 명, 이번에는 300만 명의 시민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검찰과 야당을 향해 격한 비판을 쏟아냈다. 서울대 민주동문회 회원들은 “사냥개 검찰이 자기들 왕국을 만들려고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도 깔아뭉개려 들고 무소불위 권력을 마구잡이로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같은 시간 서울성모병원 인근에서는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조 장관 규탄집회가 열렸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30분부터 서울성모병원과 서울지방조달청 반포대로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국 구속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또 다른 단체인 자유연대도 오후 5시부터 서초경찰서 인근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 장관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법무장관 자격없다 조국은 사퇴하라”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등의 구호를 외쳤다.

조 장관 규탄 집회도 규모가 커졌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30만 명은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보수단체들은 서울성모병원~서초경찰서 북쪽 약 500m 구간에서 각자 조 장관 규탄 집회를 열었다.

시민들은 교통통제로 인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못하거나 도로를 우회하는 등 불편을 겪어야 했다. 서초동에는 11월 말까지 매주 주말 조국 수호 집회가 예정돼 있다.

이날 경찰이 대규모 집회에 대비해 새벽부터 반포대로 일부 차선을 막아 지나친 것 아니냐는 논란도 일었다. 경찰 관계자는 “무대 설치와 리허설에 드는 시간을 고려해 4일 밤 12시부터 교통을 통제하기로 주최 측과 협의했다”며 “지난 3일 광화문 집회 당시에도 주최 측과 협의해 밤 12시부터 무대를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배태웅/이주현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