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도에서 대규모 개발 사업들이 착공에 나서는 등 수면위로 올라오고 있다. 개발 사업들이 본격화하면서 지역 부동산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인천 영종도에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한데 이어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가 착공이 들어갈 예정이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는 글로벌 영화사 파라마운트 픽처스 테마파크와 함께 5성급 호텔, 1만5000석 규모의 다목적 공연장, 컨벤션 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르면 이달 착공할 예정이다. 개장 예정시기는 2022년이다. 영종도 내 세 번째 복합리조트인 인스파이어가 문을 열면 현재 운영 중인 파라다이스 복합리조트와 2021년 개장하는 미단시티 복합리조트와 함께 ‘한국판 라스베이거스’로 발돋움할 것으로 업계에선 기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영종도 내에 예정돼 있는 인천국제공항 4단계 개발사업, 무의쏠레어복합리조트, 환상드림아이랜드, 제3연륙교, 영종순환도로 등 영종도 내 다른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개발 호재와 함께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인천공항은 제2여객터미널 개장에 따른 이용객 증가로 지난해 전 세계 공항 가운데 다섯 번째로 국제여객 이용객 수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2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등 인프라 확장 사업을 연내 추진해 2023년까지 공항 이용객을 연간 1억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대형개발 기대감에 도시 성장 기대감도 높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2003년 2만 3054명이던 영종도 인구는 올해 4월 기준 8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7만4704명이었는데 1년 만에 6000명이 증가한 것이다. 인구 증가에 따라 미분양 물량도 크게 감소하고 있다. 한 때 2600여가구 넘게 있던 미분양 물량은 현재 4월 기준 563가구만 남아있다. 업계 관계자는 “카지노와 복합레저타운 추진 발표 이후 침체됐던 영종도 부동산시장이 안정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입주 중인 영종 하늘도시 아파트 가격은 여전히 분양가보다 낮지만 매물은 조금씩 줄어들고 있어 대규모 카지노와 복합레저타운 설립 등 영종도 개발이 분양시장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고 말했다.

개발호재가 몰린 영종도 지역 내 분양을 앞둔 아파트 단지에 대한 수요자들이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반도건설은 연내 영종도 마수걸이 분양으로 영종도 첫 주상복합 아파트 ‘운서역 반도유보라’와 단지 내 상가 ‘운서역 유토피아’를 6월 말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운서역세권에서 16년만에 선보이는 새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26층 6개동, 전용 83~84㎡, 총 450가구 규모와 상업시설로 조성된다. 이어 오는 9월에는 화성산업이 영종하늘도시 A58블록에서 ‘영종하늘도시 화성파크드림2차’ 499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