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지표 하락으로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었다는 기대감에 미국 뉴욕증시 급등했다.

2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5.77포인트(1.76%) 오른 3만3212.9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00.40포인트(2.47%) 상승한 4158.24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90.48포인트(3.33%) 오른 1만2131.13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주까지 1932년 이후 90년 만에 최장기인 8주 연속 하락했던 다우 지수는 이번 주 6.2% 올라 한숨을 돌렸고,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도 각각 6.5%, 6.8% 상승해 7주 연속 하락에 마침표를 찍었다.

물가 지표가 하락하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완화했다.

미국 상무부가 이날 발표한 4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4.9% 상승했다. 이는 전월(5.2%)보다 둔화된 것이며, 올 2월 기록한 5.3%에서 2개월 연속 내린 것이다. 또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4.9%)와 같다.

기업들의 실적은 개별 기업별로 엇갈리고 있다.

의류업체 갭은 연간 순이익 전망치를 하향했다는 소식에 주가는 장중 10% 이상 하락했으나 상승 반전하며 4% 이상 올랐다.

미용 제품업체인 울타뷰티는 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주가는 12% 이상 올랐다.

대형 창고형 할인매장 코스트코는 예상치를 웃돈 매출에도 동일 점포 매출 증가율이 예상치에 못 미치면서 주가는 1% 상승에 그쳤다.

컴퓨터 제조업체 델 테크놀로지의 주가는 예상치를 웃돈 매출 등에 12% 이상 올랐다.

인사 관련 기술업체인 워크데이는 예상치를 밑돈 실적 발표에 주가는 5% 이상 하락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