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학술원 온라인 세미나
ITC 판결 내용은 언급 안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배터리 기술의 미래’를 주제로 최종현학술원이 주최한 웨비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세미나 영상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9일 ‘배터리 기술의 미래’를 주제로 최종현학술원이 주최한 웨비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세미나 영상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배터리산업이 미래 혁신동력이 되기 위한 조건으로 협업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19일 SK그룹 산하 공익재단인 최종현학술원이 ‘배터리 기술의 미래’를 주제로 연 웹세미나(웨비나) 환영사에서 “과학과 기술에서는 역동적인 과거의 혁신을 돌아봐야 미래 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배터리 시장이 최근 성공한 것은 산학에 몸담고 있는 연구자들의 오랜 협업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확장하고 있는 배터리 생태계에 있어서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세대 배터리를 위한 신소재를 개발하고 폐전지를 재활용 및 재사용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며 “자신의 전문 영역 밖에 있는 전문가들과 협업하고 소통하는 기술 능력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미나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SK이노베이션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최종 판결을 내린 후 최 회장이 처음 나온 공식 행사여서 주목받았다. 최 회장은 그러나 ITC 판결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배터리산업의 생태계 확장을 위한 협업을 강조했다. 이날 환영사도 사전에 녹화됐다.

패널로 참여한 전문가들도 최 회장과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거브랜드 시더 미국 UC버클리 재료공학부 교수는 “최근 배터리 연구 방향이 전고체 배터리로 이동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전기, 화학 합성, 물리 외에도 다양한 기초과학 분야가 접목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잇단 전기차 배터리 화재 사고에 대한 발언도 나왔다. 강기석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는 “재료와 셀 제작, 셀 조합 시스템 모두에 위험이 존재한다”며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하는 것이 하나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