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동식물로 돈버는 직장인들
물가 급등·투자심리 위축에
부업 찾는 회사원·대학생 급증

"출근 전 매일 25개 어항에 사료
열대어 팔아 月 250만원 수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치솟는 물가와 투자심리 위축으로 부업을 찾는 직장인이 늘어나고 있다. 그중에서도 희귀 물고기 및 식물을 길러 판매하는 이른바 ‘어(魚)테크’와 ‘식(植)테크’가 인기다. 부업으로만 월급 뺨치는 수백만원의 가외소득을 얻는 사례가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지난 19일 점심 시간. 서울 청계천에서 만난 열대어 전문 유튜버 김모씨(35)는 “오늘도 새벽 5시에 일어나 25개 어항에 사료를 줬다”며 “택배로 보낼 열대어를 두 박스에 나눠 포장해놓고 출근했다”고 말했다.

유통회사 마케팅 담당인 김씨의 월급은 약 250만원. 김씨는 “부업까지 합쳐 한 달에 500만원 가까이 번다”고 했다. 김씨는 “방 한쪽을 가득 채우고 있는 어항 탓에 신혼 때 아내와 많이 다투기도 했다”며 “수익이 점점 늘어나자 이제는 아내가 어항을 보물단지처럼 여긴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열대어 사육업의 구조는 간단하다. 인기 희귀 열대어를 정식 통관 절차를 거쳐 수입해 번식시켜 판매하는 방식이다. 수입하는 열대어는 보통 남미나 동남아시아산으로 100만원대 구피 종류가 많다. 잘 키우면 한 달에 한두 번 새끼를 쳐 수십 마리까지 번식시킬 수 있다. 비용이 적게 들어가는 것도 장점이다. 25개 어항을 운영해도 수도·전기료, 사료값을 포함해 한 달에 5만원 정도밖에 들지 않는다.

취미로 물고기·식물 키워 月 800만원…주식·코인보다 낫네

희귀 식물 ‘몬스테라 알보’를 2년째 키우고 있는 대학생 이모씨(24)도 수익이 쏠쏠하다. 이씨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재택근무에 들어간 뒤 수익이 급격하게 늘었다”며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개인 거래를 통해 지난달에만 800만원 정도 벌었다”고 말했다.

몬스테라 알보는 ‘알보몬’으로도 불린다. 잎에 섞인 흰색 빛깔이 선명하거나 무늬가 독특할수록 비싸다. 화분당 약 400만원에 거래되기도 한다는 게 이씨의 말이다.

몬스테라 알보는 최근 수입이 갑작스럽게 금지된 탓에 국내에서만 구할 수 있다. 지난해 3월부터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병해충(바나나뿌리썩이선충) 검출로 인해 수입 제한 조치를 내렸기 때문이다. 이씨는 “수입이 금지되면서 몬스테라 알보 가격이 뜀박질했다”고 했다. 10만원대였던 몬스테라 알보의 작은 잎사귀 한 장 가격이 1년 새 100만원대까지 치솟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8994억원에서 2021년 3조7694억원으로 매년 덩치가 커지고 있다. 2027년에는 시장 규모가 6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조치로 희귀 동식물 재테크가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거리두기가 완전히 해제되면서 희귀 동식물 산업에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용훈 기자 f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