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따랐는데 웬 고사리 같은 게…"
"뭔가 하고 봤더니 도마뱀이" 경악
한 시민이 캔맥주에서 나왔다고 주장한 도마뱀의 모습. / 사진=보배드림

한 시민이 캔맥주에서 나왔다고 주장한 도마뱀의 모습. / 사진=보배드림

캔맥주에서 도마뱀이 나왔다는 황당한 사연이 화제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캔맥주 안에서 엄지손가락만 한 도마뱀이 나왔다. 집에서 여자친구랑 나눠 먹으려고 잔에 따랐는데 고사리 같은 게 있어 뭔가 하고 봤더니 도마뱀이었다"며 "그냥 마셨으면 큰일 날 뻔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맥주 수입사에 전화하니 담당자가 도마뱀과 캔에 남은 맥주까지 가져갔다"며 "보상 관련해서 연락이 와서 '그 전엔 맥주 몇 박스 줬었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길래 맥주는 쳐다보기도 싫어서 그런 보상은 바라지 않는다고 했다"고 했다.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그러면서 "보상은 해준다는데 어떻게 받아야 되겠냐"며 "식품 쪽에서 일하는 친구가 말하길 이건 회사 차원에서 엄청 큰일이라고 하긴 한다. 주변에선 도마뱀을 줬으면 안 된다는 이야기도 있었는데 너무 당황해서 그런 생각도 못 했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이게 말이 되나", "해외토픽감이다", "그냥 이물질도 아니고 도마뱀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