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3대 추가 투입…내년 1월부터 유료화
"서울시 2026년 자율주행차 상용화"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앞에서 열린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에서 자율주행차 '1호 승객'으로 탑승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앞에서 열린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에서 자율주행차 '1호 승객'으로 탑승하고 있다. 뉴스1

‘자율주행차’가 30일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한다. 첫 탑승객은 오세훈 서울시장이다.

서울시는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인 상암동에서 자율주행차 운행을 시작한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달부터 운행하는 자율주행차는 총 3대다. 서울시는 다음달까지 자율주행버스 1대를 비롯해 총 3대를 추가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승용차형 자율차 3대는 DMC역과 아파트 단지, 오피스지역을 달린다. 승객은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차량을 호출해 정해진 장소에서 탑승할 수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TAP!’ 앱을 내려받으면 이용이 가능하다.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돼 시민 이용은 다음달 6일부터 가능하다. 자율차는 운전석에 운전자 대신 ‘안전관리자’역할을 하는 사람이 탑승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시 관계자는 “안전관리자는 별도의 운행을 하지 않고 일종의 수요응답형으로 정해진 노선을 따라 운행한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날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을 열고, 1호 탑승객이 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국악방송 앞까지 2.9㎞를 이동했다. 오 시장은 “자율주행은 더 이상 먼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이미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와 있다”면서 “내년 초에는 청계천에 도심형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하고, 강남에도 민간기업과 협력해 로보택시 등 자율차 운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2026년이면 서울시에서 전세계가 주목할 만한 자율주행차 상용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한 달 무료운행기간 동안 시민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를 보완·개선하고, 최종 검증을 거쳐 내년 1월 중 유상영업을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무료 운행기간에는 설문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이용이 가능하다. 유상운송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내년 1월부터는 앱에서 호출 및 요금결제만 하면 탑승이 가능하다.

운행경로는 차량에 따라 차이가 있다. ‘42dot’이 운영하는 상암A01는 ‘DMC역(한샘사옥앞)’에서 출발해 ‘월드컵파크2단지·에스플렉스센터~서부면허시험장~상암월드컵파크7단지~상암중학교~DMC역’을 운행하며, SWM이 운영하는 상암A02는 ‘DMC역(한샘사옥앞)~상암휴먼시아 아파트~상암초등학교~상암DMC홍보관~누리꿈스퀘어~월드컵파크5단 ~상암DMC입구~DMC첨단산업센터~MBC~SBS·YTN~DMC역’ 경로로 운행한다. 이용시간도 다르다. 상암A01은 월~토 오전 9시30분~오후 12시, 오후 1시30분~4시까지 운행한다. 상암A02는 월~금 오전 8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며, 토·일요일은 운행하지 않는다.

이용요금은 관련조례에 따라 ‘서울시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위원회’의결을 거쳐 버스는 1200원, 승용형 자율차는 3000원 이하로 제시된 상태다. 업체에 따라 자율적으로 더 낮은 요금을 부과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