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사진=한경DB
사유리 /사진=한경DB
아파트 화재 상황에서 QR코드가 없어 스타벅스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다고 호소한 방송인 사유리가 해당 매장과 직원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25일 사유리는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재했다.

사유리는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코로나로 전세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며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사유리는 스타벅스를 찾아 직원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어 왔다고 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수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유리는 아파트 화재로 긴급대피한 상황에 찾은 스타벅스에 QR코드가 없어 입장을 거부당했다며 토로한 바 있다.

그는 "주문을 하려는데 직원분이 QR코드를 먼저 해야한다고 했다. 화재 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핸드폰을 안 가지고 왔다고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선 마시지 못한다고 나가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사유리는 "다른 매장처럼 본인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생각했다. 다른 스타벅스는 모르겠지만 이번엔 인적사항에 대해 마지막까지 안내를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직원을 비판하려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 직원도 코로나 예방을 위해 의무를 다하는 것 뿐이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한 엄마, 인간으로 부탁드린다. 아이가 추위에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유리의 스타벅스 입장 거부 사태를 접한 네티즌들은 스타벅스 직원이 "야박하다"며 질타를 보냈다.

하지만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매장 출입시 QR코드와 인적사항 기재 모두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단, 인적사항 작성시 신분증 확인이 필수로 사유리의 경우 당시 신분증이 없어 매장 내에 머물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스타벅스 측은 "사유리에게도 이같은 사실을 안내했다. 신분증 여부를 여쭤봤을 때 직원이 공손하게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안다. 같은 상황 다른 주민에게도 동일하게 안내했다"고 전했다.

다음은 사유리 사과 전문.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거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 드립니다.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가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한것은 지금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수있게 노력 하겠습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