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조절장치 공기, 확진자쪽으로 퍼져
시 밀접 접촉자 조사·역학조사 진행중
지난 1일 오후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을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을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의 한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남구 콜센터 직원 4명이 지난달 30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달 1일 콜센터 직원 5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으로 증가했다. 9명 가운데 8명은 서울시 거주 확진자다.

시는 콜센터 관계자와 가족, 지인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240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총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3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중이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당 콜센터의 공기조절장치에서 나오는 공기가 확진자 쪽으로 퍼지고 있었다. 또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직원 중 일부의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강남구 보건소와 함께 역학조사와 접촉자 조사를 실시중이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