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프로포폴 의혹' 하정우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하정우 측 치료 목적이라며 관련 혐의 부인"
하정우, 지난 2월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10차례 얼굴 흉터 치료로 수면마취 시행한 게 전부"
하정우 / 사진=한경DB

하정우 / 사진=한경DB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SBS '8뉴스'는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하정우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하정우를 상대로 서울의 한 성형외과에서 이른바 '우유 주사'로 불리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에 대해 추궁했다. 특히 하정우가 친동생과 매니저 등 2명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경위를 조사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하정우 측은 앞서 밝힌 바와 같이 "프로포폴 투약은 치료 목적이었다"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정우는 지난 2월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입장문을 내고,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10차례 정도 레이저로 얼굴 흉터 치료를 받으면서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라고 해명한 바 있다.

검찰은 하정우에 대한 기소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방침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