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지지자들 여비서 추정 사진 올리기도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 일부 지지자들이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비서에 대한 신상털기 움직임이 포착됐다. 피해를 주장한 여성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된다.

10일 오전 9시9분께 딴지일보 자유게시판에는 '2017년 비서실엔 총 17명이 근무, 이제 고지가 보인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의 작성자는 당시 서울시청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직원들 성별을 거론하며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성을 찾아내고 있다고 했다.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일부 지지자들이 인터넷과 SNS에 고소한 전 여비서를 찾기 위한 글을 게재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일부 지지자들이 인터넷과 SNS에 고소한 전 여비서를 찾기 위한 글을 게재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서울시청에 공개돼 있는 열람 가능한 자료를 뒤져보니 비서실엔 원래 18명이지만 2017년 하반기엔 17명이 근무했고, 일반직이 5명이 별정직이 12명 근무"라며 "남자 제외하면 몇분 안남는다. 그리고 2019년 사직했다고 했으니 곧 찾겠다"라고 썼다.

고소인 신상을 파악해 당사자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뉘앙스로 읽히는 대목이다.

여권 지지 성향 네티즌들이 주로 이용하는 이 커뮤니티엔 박원순 시장 사건을 포함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사건이 진보 진영에 대한 보수 진영 공세라는 주장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모두 작업 당했다고 봐야 한다"며 "진실이 밝혀질 날이 곧 올 것"이라고 적었다.

"페미니즘이 무기로 쓰이고 있다", "증거없는 미투죄는 무고로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도 눈에 띄었다.
[사진=딴지일보 자유게시판 캡처]

[사진=딴지일보 자유게시판 캡처]

한 지지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소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 없이 욕설과 함께 올리기도 했다.

또 다른 지지자는 박원순 시장 추모글에 "억울한 누명으로 돌아가신 시장님을 위해 고소장을 넣은 여성 피의자를 색출해 무고죄로 고발하고 신상공개를 요청하자"며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분노를 터뜨렸다.

앞서 박원순 시장은 전날 실종 신고가 접수된 뒤 경찰이 수색에 나섰지만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박원순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박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최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 사안들은 수사를 해봐야 하겠지만,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인다"며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고 향후 변사 사건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