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BJ 진워렌버핏 사망
CCTV 결과 극단적 사망 추정
과거 스토킹 혐의로 징역 살이
고 진워렌버핏(진현기) 방송 당시 모습 / 사진 = 관련 영상 캡처

고 진워렌버핏(진현기) 방송 당시 모습 / 사진 = 관련 영상 캡처

1세대 BJ 진워렌버핏(본명 진현기·40)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지난 8일 부천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 경 한 주민이 부천시 중동 한 아파트 단지 보도블럭에서 진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구조대가 곧바로 출동했지만 진 씨는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은 CCTV 화면을 토대로 진 씨가 아파트 20층에 올라가 투신하는 모습이 포착된 점을 들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사망과 관련한 자세한 경위는 현재까지 조사 중이다.

진워렌버핏의 지인인 한 BJ는 그의 유언이 담긴 메세지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저를 믿어주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 감사하다"며 "제 삶은 여기까지같다. 죽는 게 두렵고 무섭지만 마음이 편안해지고 싶다.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가족과 누나들 형님들 팬들에게는 죄송하다. 미안하다. 제 장례식은 웃으면서 재밌게 해달라"고 말했다.

고인이 된 진워렌버핏은 대한민국 1세대 인터넷 방송인으로, 미국 기업인 워렌버핏과 자신의 성을 붙인 이름으로 활동했다. 그는 아프리카TV 및 주요 개인방송 플랫폼에서 방송 활동을 해왔으며 주로 자극적인 콘셉트로 진행했다.

그는 tvN '화성인 바이러스'와 '리얼스토리 묘'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지만, 여자 고등학교 앞에서 프리허그를 시도하다 연행되고 지난 2012년 BJ 김이브를 스토킹했다는 혐의로 구속 기소 후 3년의 징역을 살기도 했다.

사회적 물의로 아프리카TV에서 영구 정지를 당한 그는 2018년 개최된 '2018 아프리카TV 페스티벌 BJ어워드'에서 중간에 무단으로 난입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한편 진워렌버핏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진엘론머스크'에는 구독자들의 추모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숨지기 전인 지난 4일 마지막으로 올린 영상에서 "집을 계약했다"고 알렸다. 이어 자장면을 먹거나 실시간 채팅을 하는 시청자들의 의견을 직접 읽는 등 활발하게 소통했다.

그는 이날 지인들이 보내준 여행 사진과 영상들을 화면에 띄워 시청자들과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방송 말미에 사진을 보내준 지인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며 "잠시 휴식을 갖고 다시 방송을 켜겠다. 이따가 보자. 바이바이"라며 방송을 마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