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경북도와 MOU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이철우 경북지사,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이 15일 포항시청에서 바이오클러스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경상북도 제공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 이철우 경북지사,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이 15일 포항시청에서 바이오클러스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경상북도 제공

한미약품의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대표 임종윤)는 2030년까지 3000억원을 투입해 포항융합기술지구에 5만1846㎡ 규모의 바이오클러스터를 건립하기로 했다. 바이오클러스터는 헬스케어 임상센터와 연구개발센터, 시제품 생산시설 등을 포함한다.

경상북도와 포항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15일 포항시청에서 한미사이언스와 3000억원 규모의 의료·헬스케어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도는 한미사이언스가 임상과 연구개발(R&D), 시제품 생산을 함께 할 수 있어 연구 결과를 신속하게 산업화하고, 의료현장에도 바로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북도와 포항시, 포스텍, 한미사이언스는 지난해 11월 25일 K바이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협약을 맺고, 포항의 방사광가속기와 극저온 전자현미경 등을 활용한 세포막단백질 구조 연구, 표적단백질 구조에 기반한 신약개발 연구에 협력하고 있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는 “병원에서는 산업화할 수 없는 R&D를, 산업계에선 의료에 적용하기 어려운 R&D를 각자 시행해 연구와 의료, 산업부문 간 연계가 부족하고 비효율적이었다”며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으로 글로벌 의료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한미사이언스의 적극적인 투자로 연구·임상·사업화를 위한 바이오클러스터를 조기에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K바이오를 선도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포항=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