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처음으로 등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동구 상일미디어고등학교와 이웃 초등학교가 28∼29일 이틀 동안 등교를 중지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에서 처음으로 등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강동구 상일미디어고등학교와 이웃 초등학교가 28∼29일 이틀 동안 등교를 중지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학원에 근무 중인 강사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인근 초·중·고교 6곳이 학생들을 귀가시켰다고 영등포구가 밝혔다.

영등포구는 이날 윤중초·여의도초는 등교를 시키지 않았고 윤중중·여의도중은 오전수업 후에, 여의도고·여의도여고는 점심 식사 후에 각각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이는 20대 여성인 여의동 소재 연세나로학원 강사(인천 계양구 26번)가 확진됐다고 통보됨에 따라 내려진 조치다. 이 환자는 25일 오후 6시께부터 10시께까지 학원에서 근무했으며 26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27일 계양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근무지 건물 전체와 주변, 여의동 소재 6개 학교 주변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