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남성 찔러…2명 모두 중상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종업원이 다른 종업원을 흉기로 찔러 2명이 중상을 입었다. 피해자는 복부에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용의자는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의식이 없는 상태다.

1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9시2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한 증권사 건물 지하의 식당 주방에서 60대 여성 종업원이 20대 남성 종업원을 흉기로 찔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복부를 찔린 20대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의식이 있는 상태다.

용의자인 60대 여성은 범행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성은 범행 후 도주했다가 현장 인근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여성이 여전히 의식불명 상태”라며 “목 부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처가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여성이 주방에서 쓰던 흉기로 남성을 찌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