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9년까지 48조5000억 투입
전라남도는 2029년까지 신안군 일대에 48조5000억원을 들여 8.2기가와트(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한다고 12일 발표했다. 80만 가구가 하루 동안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발전설비용량을 갖추게 된다. 도 관계자는 “전남지역 해상풍력 잠재량은 12.4GW로 전국 33.2GW의 37.3%를 차지한다”며 “해상풍력발전단지로 직·간접 11만7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남형 상생 일자리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1단계 사업으로 송전선로 및 기반시설 구축에 주력하기로 했다. 정부의 법령제도 개선과 3GW의 서전남변전소 연계 및 지원부두·배후단지 건설을 추진한다. 2단계 사업이 끝나는 2027년까지 6GW의 서전남·신강진변전소 연계 및 생산단지 조성에 들어간다. 2029년까지 3단계 사업을 펼쳐 9GW의 서전남·신강진·신화순변전소를 연계할 계획이다. 한화건설과 포스코에너지 등 17개 발전사가 신안군에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신청해 0.9GW를 허가받았다.

무안=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