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강은비 악플러 법정대응 시사 /사진=한경DB

유이 강은비 악플러 법정대응 시사 /사진=한경DB

배우 유이가 악플러에 대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3일 유이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측은 "유이를 향한 악의적인 비판과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성 및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 등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그 동안 유이를 향해 지속적으로 행해진 악의적인 행태에 대해 꾸준히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대중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배우이기에 일정 부분 감수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해 대응을 자제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도를 넘는 수위와 반복적인 게시로 오랜 시간 고통을 받았고,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면서 "당사는 소속 배우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해 악의적인 비방의 게시글과 댓글, 허위사실에 기반한 명예훼손성 게시물 등과 관련하여 법적인 대응을 할 방침"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유이 뿐만 아니라 악플러들과 전쟁을 선포한 이는 또 있다.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로 왈동 중인 배우 강은비 또한 "악플러들에 대한 자료 수집을 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강은비는 자신을 성희롱한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영화 '어우동' 움짤(움직이는 사진)을 올리는 것도 다 고소가 된다. 영화 사진을 캡처했거나 움짤 만들어 공공연한 장소에 노출시키면 벌금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