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133.43 대 1…1순위 마감
'롯데캐슬 클라시아' 1만2000여명 청약

서울 성북구 길음동에 공급된 ‘롯데캐슬 클라시아’(조감도) 아파트 청약에 1만2000여 명이 몰렸다.

28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는 전날 1순위 당해 지역 청약을 받은 결과 375가구 모집에 1만2241명이 몰려 평균 32.6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7가구 모집에 934명이 신청한 전용면적 112㎡A형의 경쟁률이 133.43 대 1로 가장 높았다. 가장 많은 가구를 모집한 전용 59㎡B형은 118가구 모집에 3697명이 신청해 31.33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앞서 지난 22일 사전 무순위 청약에도 2만9209명이 몰렸다. 일선 중개업소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된 게 흥행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전용면적 3.3㎡당 평균 분양가는 2289만원으로, 주변 새아파트 실거래가보다 1억~2억원 낮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중도금 대출이 가능한 데다 역세권에 자리잡은 대단지여서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고 말했다. 길음 롯데캐슬 클라시아는 다음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같은달 17~19일 정당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