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화면 캡처)

(사진=네이버 화면 캡처)

여 ·야 지지층들이 각각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이름에서 가져온 표현으로 네이버 오픈사전에서 격돌하고 있다.

14일 오전 11시52분 기준 네이버 오픈사전 국어사전 코너의 랭킹 페이지에는 '재명하다'라는 표현이 베스트 2위, '석렬하다'는 표현이 베스트 3위에 올라왔다.

‘석렬하다’를 등록한 네티즌은 ‘망칠 것을 예상했었으나 정작 망친 뒤 애석함을 담아 평가하는 말’이라고 뜻풀이를 적어 윤석열 대통령 정권이 실패할 것임을 비아냥대는 것으로 풀이된다.

친민주당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단어를 오픈사전에 정식 등재해야 한다며 ‘공감’ 누르기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에 불만을 품은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재명하다’라는 표현을 네이버 오픈사전에 등재하려 하고 있다.

네티즌은 해당 표현에 대해 ‘겉으로는 인자하고 너그러워 보이지만 속은 얍삽하고 오만하다’고 뜻풀이를 해 이 상임고문을 비난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

네이버 오픈사전 운영 정책에 따르면 '새로운 단어' 등록은 사전에 없는 단어 및 그 의미를 이용자가 직접 등록하는 서비스로 사실에 근거한 객관적인 서술 방식으로 다른 이용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표현을 선택해 작성해야 한다.

또한 △서비스 성격에 맞지 않는 콘텐츠 △타인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콘텐츠 △특정 인물·단체를 비하·비방하는 단어 등의 경우에는 오픈사전 서비스에 노출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석렬하다'나 '재명하다' 등의 단어에 대해 아직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상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