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安, 회동…합당 시기·방법 등 의견 교환
양 당 내일 각각 비대위·최고위서 재논의
대화하는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대화하는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사진·왼쪽)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오른쪽)가 28일 오후 회동을 진행, 양당 합당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서 두 사람은 합당에 대한 시기와 방법 등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안 대표는 '신설합당'을 원하는 국민의당 당원들이 많다는 점을 주 권한대행에게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구체적인 내용은 오는 29일 주 권한대행이 원내대표 사퇴 전 마지막으로 주재하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밝힐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원들과의 추가 논의 절차도 필요해 보인다.

국민의당 역시 같은 날 오전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당 관련 구체적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그동안 안 대표는 '원칙 있는 통합'을 주장해왔다. 사실상 신설 합당(당 대 당 통합)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주 권한대행은 이날 안 대표와의 회동에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신설 합당은 당명, 로고, 정강·정책을 바꾸는 것인데, 그런 방식을 고집한다면 새 지도부가 나서서 이야기해야 할 것"이라면서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흡수 합당은 빠르면 3일 안에도 할 수 있다. 국민의당이 그 방법을 받아들이면 바로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