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순회 토론·연설회에서
지역 숙원사업 앞다퉈 공약
재원·지자체간 갈등 고려 안해
< 엇갈린 시선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들이 21일 대전 MBC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송영길·우원식 후보.  /연합뉴스

< 엇갈린 시선 >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들이 21일 대전 MBC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송영길·우원식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들이 전국을 순회하며 의대 유치, 고속철도 연장 등 지역 숙원사업을 앞다퉈 공약하고 있다. 일각에선 후보들이 예산 확보 등 실현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고 지역에 ‘선물 보따리’부터 꺼내놓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21일 각 후보 캠프에 따르면 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우원식·홍영표 후보는 전국 각 지역을 돌며 토론회와 합동연설회에 참석하고 있다. 지난 19일 광주를 시작으로 20일 광주·전주, 이날은 대전을 찾아 충청권 현안인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과 충북 혁신도시 내실화 등을 언급했다. 이른바 ‘중원 표심’을 잡기 위한 전략이다. 23일엔 영남권, 26일엔 강원권을 돌며 지역 표심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후보들은 지역별 합동연설회에서 각자 현안 해결사를 자처하며 숙원사업 실현을 약속하고 있다. 송 후보는 전날 광주를 찾은 자리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수도권에 남아 있는 공공기관 112곳을 각 지역의 발전전략과 맞아떨어지는 곳으로 이전하겠다는 것이다. 전남대 의대 유치, 전라선 고속철도 추진 등도 공약했다.

홍 후보도 광주에서 “군공항 이전사업을 끝까지 챙기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권에선 군공항 이전 사업에 정부 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법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크다. 이런 표심을 겨냥한 것이다. 우 후보도 전주에서 “전북을 금융에 특화한 ‘강소권 메가시티’로 확실하게 자리매김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금융특화도시 조성은 이 지역의 주요 현안 중 하나다.

특히 세 후보 모두 권리당원이 많은 호남지역에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지역 정가에 따르면 호남지역 민주당 권리당원은 광주 4만6000여 명, 전남 20만여 명, 전북 7만5000여 명 등 총 32만여 명이다. 전체 권리당원 80만 명의 40%에 해당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 대표 선출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10%, 일반 당원 5% 투표로 치러지기 때문에 호남지역 민심을 신경쓸 수밖에 없다”고 했다.

후보들은 오는 26일까지 전국 순회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라 지역 맞춤형 공약을 추가로 꺼낼 가능성이 크다. 강원도는 수도권 철도 연결, 경북은 신공항 등이 대표적이다. 한 후보 캠프 관계자는 “지역을 찾으면서 맨손으로 갈 수는 없는 만큼 어떤 사안을 꺼내야 할까 고민이 많다”며 “수도권이야 부동산 정책이 가장 민감한 이슈지만 지역 민심은 또 달라 지역마다 맞춤형 공약을 발굴하고 있다”고 했다.

일각에선 표심 확보에 마음이 급한 당권 주자들이 예산 확보 방안과 지역 갈등 여부 등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채 선심성 공약부터 내놓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송 후보가 내놓은 전남지역 의대 유치는 10년 가까이 지역에서 추진한 사안이지만 의대 정원 제한 등으로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도 주민들의 반발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규모 보상책이 지지부진해 수년째 표류하고 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