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원웅 광복회장은 1일 광복회가 여당에 요구하고 있는 '국립묘지 친일인사 파묘법'이 더불어민주당 당론으로 채택되지 않은 것과 관련 "민주당 지도부가 당내 의견을 완전히 하나로 모으지 못한 단계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 내 친일을 비호하는 소수 정치인이 있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하며 특정 인물을 지목했다.

김 회장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제가 보기에는 민주당 안에 친일을 비호하는 소수의 사람, 정치인이 있는 것 같다"며 "그들을 설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진행자가 "그렇게 보시는 근거는 무엇인지" 묻자 김 회장은 "제가 특정인을 얘기를 직접 얘기하지 않는데 서울 강북구에 있는 민주당 소속 P국회의원이 '그런 법을 왜 만드느냐'라는 언행을 했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서울 강북구는 갑과 을로 지역구가 나누어져 있다. 강북갑은 천준호 민주당 의원이, 강북을은 박용진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김 회장이 언급한 강북구 P의원은 박 의원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 의원은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친일파 파묘법과 관련 "세상이 빛의 속도로 변하는 상황에서 선도(先導) 국가로 가려면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새로운 진영 대립을 낳을 수 있는 과거사의 무한 반복은 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 측은 "박 의원은 화합과 통합을 강조해 왔다"라며 친일 비호 주장은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김 회장이 회장으로 있는 광복회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수상해 논란이 된 단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