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안 스며드는 옷 입은 것으로 보여"
서욱 국방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2.17/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이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2.17/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사진)은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군 인근 동해안에서 발견된 북한 남성의 신원에 대해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서욱 장관은 17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 질의에 "초기 합동심문 결과를 받았는데 (이 남성이) 민간인으로 진술했다"고 답했다.

그는 수영을 통한 월남 여부에 대해 "잠수로 수영해서 6시간 내외될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안다. 수영으로 온 게 거의 확실하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서욱 장관은 "그 수온에서 그 시간 동안 수영할 수 없다는 데이터를 갖고 있는데 현장에 나가서 확인한 바에 의하면 (이 남성이) 방수복처럼 일체형으로 된 옷 안에 솜동복처럼 점퍼를 입었다"며 "바깥에 끈으로 졸라매고 물이 안 스며들게 하는 옷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전 강원도 고성군 제진 검문소 인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 지역에선 북한에서 온 남성이 우리 군에 검거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조사 결과 이 남성이 바다를 통해 월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남성 상륙 지점인 통일전망대 인근 해안에선 이 남성이 착용했던 잠수복과 오리발이 발견됐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