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와 법을 바르게 세워주기 바란다"
여당 의원들, 추미애 장관 옹호 행렬
지난 19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지난 19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배우자 및 가족이 연루된 사건 관련, 전격적으로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데 대해 "이렇게 강단있고 속시원한 법무부 장관은 처음 본다"고 치켜세웠다.

정청래 의원은 지난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같이 말하며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 정의와 법질서를 바르게 세워주기 바란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정청래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총장은 라임 사건에서 손 떼라'고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대검은 반발 없이 즉시 수용한 모양새"라며 "법무부의 감찰에서 대검이 저항할 수 없는 그 무엇이 확인되었다는 반증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발동과 동시에 발효된다. 이제 윤석열 총장은 국민적 관심사가 있는 사건에 대해 속수무책 쳐다볼 수밖에 없다"며 "윤석열 본인의 가족수사에 대해서는 특히 쓰린 마음으로 지켜볼 수밖에…"라고 말했다.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여당 의원들의 옹호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위한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법적 권리행사"라고 평가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