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18일 오후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안 소장은 이날 조사에 앞서 취재진에 "검찰이 7번이나 고발인 조사를 하면서도 피고발인인 나 전 의원 조사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담당 검사가 5차례 바뀌는 동안 사건은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보고서 등을 통해 나 전 의원 관련 의혹들이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민생경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9월부터 10여차례에 걸쳐 나 전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자녀 입시비리 △흥신학원 사학비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건은 당초 서울중앙지검 형사 1부가 맡아 수사하고 있었으나 최근 이뤄진 검찰 인사이동과 중앙지검 직제개편 이후 형사 7부로 재배당됐다.

그동안 검찰은 안 소장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6차례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