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숙 이화여대 교수 비판
"문재인 정부, 교육은 포기했어도 부동산 중간이라도 했으면"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사진)가 30일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겨냥해 “국민이 실험 대상도 아니고 아무리 대책을 내놔도 먹히지 않으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정책에 변화를 가져오는 게 당연하다”고 작심 비판했다. 조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냈다.

조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부가) 교육은 포기했어도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면 좋겠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조금만 사고의 발상을 달리하면 대안이 없는 것도 아니다”며 “높은 지지도가 이런 당연한 정책 결정 과정의 생략을 초래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지지도는 좀 떨어져도 역사적으로 성공한 대통령은 어떤가”라며 “박근혜가 정치적으로 성공했기에 정책적으로 실패했듯 저는 문 대통령의 정치적 성공이 꼭 달갑지만은 않다”고도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