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괄선대위원장 맡은 황교안
"경제·나라 살리기 깃발 들겠다"
공동 선대위원장에 박형준·신세돈

"선거 치러본 경험 없는 黃대표
전국 선거 지휘하겠나" 우려 대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운데)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운데)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미래통합당은 16일 황교안 대표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하는 4·15 총선 중앙선대위를 공식 출범시켰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박형준 전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과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를 임명했다. 당초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당내 반발에 밀려 영입이 무산됐다. 황 대표는 자신의 출마 지역구(서울 종로)는 물론 전국 선거도 직접 진두지휘하게 됐다.

황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부터 당은 선대위 체제로 운영된다”며 “내가 직접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경제·나라 살리기 선대위’의 깃발을 들겠다”고 밝혔다. 통합당의 한 당직자는 “황 대표는 전날까지만 해도 ‘김종인 영입 카드’를 버리지 않았지만, 김 전 대표가 이날 ‘통합당 선대위 참여는 어렵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결국 ‘원톱 체제’로 선대위를 이끌기로 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달부터 김 전 대표 영입을 직접 추진해왔다. 그러나 김 전 대표가 서울 강남갑에 전략 공천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발언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그에 대한 당내 반발이 커졌다. 지난 13일 열린 심야 최고위에서도 “태 전 공사 영입을 ‘국가 망신’으로 표현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잡음이 커지자 황 대표는 지난 14일 김 전 대표에게 상임선대위원장보다는 권한이 작은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당초 김 전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으면 그에게 ‘총괄선대위원장 대행’ 역할을 부여하고, 자신은 종로 선거전에 집중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김 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굳이 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알 수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선거를 잘 치르길 바란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통합당 내에선 황 대표 원톱 체제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적지 않다. 종로에서 맞상대인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게 밀리는 상황에서 전국 선거전까지 도맡아 지휘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통합당은 지난 20대 총선을 5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로 치렀다. 통합당의 한 수도권 의원은 “선거를 치른 경험이 없는 황 대표가 종로에서 지고 전국 선거도 패배할 경우 당이 받을 타격을 수습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전국 선거를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유 의원 등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추가 임명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당 안팎에 역량 있는 분을 선대위원장으로 모셔서 가급적 빨리 선대위 구성을 완료할 것”이라고 했다.

하헌형/성상훈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