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4·15 총선 D-50 설문
"문재인 정부 경제운용 잘못" 59%…"투표할 때 경제정책 평가할 것" 84%

유권자 10명 중 6명은 문재인 정부가 경제 운용을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출범 후 경제가 나빠졌다는 응답도 절반을 넘었다. 유권자 10명 중 8명은 4·15 총선 투표에서 이 같은 경제정책 평가를 지지 정당 결정에 주요 잣대로 삼겠다고 답했다.

한국경제신문이 총선 50일을 앞두고 20~21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총선 민심을 조사한 결과 유권자의 59.0%는 정부의 경제 운용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8.8%에 그쳤다.

응답자들은 정부가 추진한 소득주도성장 등 3대 핵심 경제정책에 모두 낙제점에 가까운 평가를 내렸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이 소득주도성장 38.2%, 혁신성장 44.2%, 공정경제 44.3%로 모두 긍정 평가가 절반에 못 미쳤다. 전문가들은 정권 출범 초기 ‘정책 효과가 미흡하지만 지켜보자’는 기조가 강했지만 점차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아지는 추세라고 진단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경제 상황을 묻는 질문에는 과반인 52.1%의 응답자가 ‘나빠졌다’고 답했다. ‘변화 없다’는 응답이 32.5%, ‘좋아졌다’는 응답은 14.4%에 불과했다. 총선에서 지지 정당을 결정하는 데 있어 정부 경제정책 평가의 중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매우 중요하다’ 52.3%, ‘중요하다’ 31.8%로 두 응답의 합계가 84.1%에 달했다.
■ 어떻게 조사했나

20·21일 조사원이 직접 전화

이번 조사는 입소스가 총선 50일을 앞두고 한국경제신문 의뢰를 받아 지난 20~21일 유·무선 전화면접(유선 20%, 무선 80%)으로 진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시점에 맞춰 여론의 변화를 추적했다.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이 아니라 조사원들이 직접 전화조사를 했다. 무작위로 생성된 전화번호 표집틀을 활용한 임의 전화걸기(RDD)로 조사했다. 전국 18세 이상 남녀 1만817명에게 전화해 1002명으로부터 답변을 받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516명, 여성이 486명이었다. 응답률은 1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