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쪽부터 김한표 미래통합당·윤후덕 더불어민주당·장정숙 민주 통합 의원모임(가칭)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오른쪽부터 김한표 미래통합당·윤후덕 더불어민주당·장정숙 민주 통합 의원모임(가칭)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20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20일 합의했다. 지난달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한 달 만의 ‘늑장 합의’다.

윤후덕 더불어민주당·김한표 미래통합당·장정숙 민주 통합 의원모임(가칭)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특위 설치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위원 구성은 민주당 9명, 통합당 8명, 민주통합모임 1명으로 하고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는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 5일 국회 코로나특위를 설치하는 것에 합의했지만 특위 명칭에 ‘우한’ 명칭을 넣는 것과 위원장을 어느 당에서 맡는지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 대구·경북(TK) 지역 등에서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며 코로나19 사태가 지역사회 감염 국면으로 번지자 뒤늦게 합의했다.

여야는 이와 함께 국회 정보위원장은 민주당에서, 교육위원장은 통합당에서 각각 맡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오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대책특위 구성과 상임위원장 선출안, 노태악 대법관 임명동의안 등을 의결할 전망이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