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비서실장 사표 제출
'육포 선물' 논란 확산 조짐에
"책임 물어달라" 사의 표명

논란때마다 교체로 국면 전환
당 안팎서 '희생양' 지적 나와
"黃, 약한 당 장악력 드러난 것"
이헌승 의원·김도읍 의원·김명연 의원

이헌승 의원·김도읍 의원·김명연 의원

자유한국당 핵심 당직자인 사무총장과 당대표 비서실장의 수난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육포 선물’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김명연 비서실장의 사표가 수리되면 작년 2월 황교안 대표 체제 출범 이후 11개월간 교체된 비서실장만 세 명에 이른다. 이 기간에 당 전략·조직·인사·재정을 총괄하는 사무총장도 두 번 ‘물갈이’됐다. 한국당 내에선 4·15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당직자를 또 교체하는 것은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黃, ‘복심’ 비서실장 11개월 새 두 번 교체

21일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대표는 김 실장 사표 수리 여부를 고심 중이다. 김 실장은 황 대표 명의로 조계종에 육포가 명절 선물로 보내졌다가 회수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자 전날 “책임은 제게 물어 달라”며 사표를 제출했다. 당내에선 “총선을 석 달 앞두고 조직 기강을 잡기 위해서라도 김 실장이 물러나는 게 맞다”는 주장과 “해프닝으로 끝날 일을 두고 비서실장까지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엇갈린다.

평균 임기 석 달…황교안 대표 비서실장 '잔혹사'

황 대표 체제가 들어선 뒤 당대표 비서실장 자리는 유독 교체가 잦았다. 김 실장을 포함해 비서실장 세 명의 평균 재임 기간은 3개월 정도밖에 안 된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토록 비서실장이 자주 바뀐 것은 유례가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작년 8월 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거듭하자 ‘인적 쇄신’을 명분으로 초대 비서실장이던 이헌승 의원을 5개월 만에 경질했다. 뒤이어 비서실장에 임명된 김도읍 의원은 작년 12월 황 대표가 단식 농성 직후 “읍참마속하겠다”며 ‘당 쇄신론’을 꺼내들자 당직자 34명과 함께 일괄 사표를 냈고, 곧바로 김 실장이 새로 선임됐다.

총선 공천 실무를 주도하는 사무총장들도 ‘단명’을 거듭하고 있다. 황 대표 체제하에서 3명의 사무총장 평균 재임 기간도 3개월 반 정도다. 초대 사무총장인 한선교 의원은 작년 6월 ‘막말’ 파문에 휩싸이면서 임명 3개월 만에 사실상 경질됐고, 2대 사무총장으로 선임된 박맹우 의원도 작년 12월 당 쇄신론에 휩쓸려 자리에서 내려왔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방호·권영세·황진하 전 의원 등 과거 한국당 계열 사무총장들이 총선에서 줄줄이 낙선하면서 ‘사무총장 잔혹사’란 말이 나왔지만, 최근 사무총장들은 ‘공천 칼자루’도 제대로 쥐어보지 못한 채 중도 사퇴를 거듭하고 있다”고 말했다.

“黃 장악력 약하다는 방증”

한국당 한 중진은 “‘정치 신인’인 황 대표가 ‘리더십 논란’ 등의 위기에 처할 때마다 측근으로 꼽힌 비서실장들이 ‘희생양’을 자처해 국면 전환을 꾀한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김형준 명지대 인문교양학부 교수도 “육포 선물 논란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김 실장이 황 대표 보호 차원에서 ‘총대’를 멘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총장과 비서실장의 잦은 교체가 황 대표의 약한 당 장악력을 드러내는 방증이라는 시각도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측근 몇몇을 바꾸는 것만으론 당직자의 잇단 실책을 발본색원하기 어렵다”며 “황 대표가 조직 기강 해이를 바로잡을 정도로 당 장악력을 갖췄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한국당과 달리 더불어민주당은 2018년 8월 이해찬 대표가 취임한 뒤 1년 반 동안 사무총장(윤호중 의원)과 당대표 비서실장(김성환 의원)이 한 번도 바뀌지 않았다. 핵심 당직자 출신인 한 한국당 의원은 “논란을 조기 진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선거를 코앞에 두고 선거 전략에 관여하는 당직자가 교체되면 당 전체가 우왕좌왕하게 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하헌형/성상훈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