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정부질문서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질 놓고 공방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논란이 되는 데 대해 “복수의 후보자를 놓고 장단점을 논의했지만, 그가 그중에선 가장 낫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인사청문회 제청 과정에서 김 후보자를 거를 수 없었느냐’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질문에 “책임 있는 자리에 가면 달라지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과거 발언 등) 김 후보자의 문제도 스크리닝(검증)이 됐다”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충분히 검증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총리는 ‘김 후보자의 막말에도 추천한 이유를 말해 달라’는 이 의원의 질문에 “이 분이 (가지고 있는) 학자로서의 연구 실적과 과거 남북한 협상에 임해 현장 경험이 있다는 것을 높이 샀다”며 “다만 자유인으로 산 기간이 길어서 언동에 때로 지나친 점이 있다는 것을 안다”고 답했다.

그는 ‘많은 언론이 김 후보자가 안보를 소홀히 할 부적격자라고 지적한다’는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언급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은 통일부 장관 한 사람의 의견으로 좌지우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왜 우리 정부가 북한 영변 외의 핵 시설을 숨겼느냐’는 질문에는 “다른 곳에도 핵 시설이 있다는 사실은 국내 언론에서 수년 전부터 보도됐고 정부도 알고 있었다”고 했다.

이 총리는 미·북 회담 결렬과 관련해 ‘대북 특사를 보낼 생각이 없느냐’는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현재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묻는 말에 “남북 정상회담의 형식과 시기를 말하기는 이르다”며 “준비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다만 현재는 남북 간 대화해야 하는 국면”이라고 답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를 반등시킨 1등 공신이 됐다’는 김재경 한국당 의원의 비판에 대해서는 “그렇게 본다면 참으로 실망스럽다. 평화와 민족의 생존 문제를 어떻게 그렇게 보는지 모르겠다”고 맞받았다.

배정철/김소현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