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 대표는 25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강조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김관영 원내대표, 평화당 정동영 대표·장병완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야 3당은 정기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대한 민주당과 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비례성을 강화하고 다양한 계층이 국회에 참여하도록 하는 선거제도 개혁 방향은 이미 국민적 합의를 이뤘다”고 주장했다.

야 3당 대표들은 “현재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운영되고 있지만, 거대 양당의 무책임과 방관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 대표는 “만일 민주당이 지금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협치의 종식 선언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협치는 끝났다’는 선전포고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압박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