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뉴스룸', 28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출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최근 불거진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엇박자 논란에 대해 "의견이 서로 다른 건 당연한 일이다. 생산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8일 방송된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갖고 "항상 치열한 토론을 하고 결정이 되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손석희 앵커가 "최저임금 인상이 내년도에도 이어지느냐"고 질문하자 "바로 답변드리기 곤란하다"면서도 "경제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시장의 수용성, 사업주의 부담능력 등을 감안해야 한다.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방향은 맞지만 위 두가지 등을 감안할 때 신축적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당초 문재인 정부 계획보다 인상폭이 줄어들 수도 있나?"라는 질문에는 "사회적 합의 국민적 정서를 봐야한다"면서 "속도 조절에 신축성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최종 결정은 최저임금 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이같은 입장이 청와대와 생각과 다를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지적에는 "그 문제는 청와대나 당정과 협의를 하고 있는 주제다. 바깥에서 보는 것보다 시장상황이나 시장 수용도 감안해서 내부적으로 많은 얘기 나누고 있다. 서로 흉금 터놓고 여러가지 입장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엇박자에 대한 반론이냐는 질문에 "경제장관회의 주재하면 18명이 온다. 회의 하다보면 그 분 들 중에도 이견이 많다. 치열한 토론하고 결정되면 한 목소리를 낸다. 오늘 오전 국무회의에서도 몇 몇 장관과 다른 의견을 제기했다. 이렇게 내각과 경제장관끼리도 의견이 다른데 청와대와 내가 의견이 다른 것 당연하고 생산적인 일이다"라고 해명했다.

최근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최근 불거진 갈등설을 일축하려는 듯 문재인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의견 차이가 있는 경우도 분명히 있었지만, 사회 현상을 바라보는 시각 차이일 뿐 정책 방향 자체가 다른 건 아니라는 주장.

김 부총리가 생방송 뉴스 방송에 출연해 인터뷰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