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 및 서비스부문 2년 지속 대상

SPC그룹
[2016 한국아이디어경영대상] 아이디어 샘솟는 '지식소통마을'…전국 매장서 '현장의 소리'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파스쿠찌, 빚은, 쉐이크쉑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SPC그룹은 베이커리와 식음료 전문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식품 전문그룹이다. 파리크라상, SPC삼립, 비알코리아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지난해 매출 5조원을 넘어섰다. 중국, 미국, 프랑스, 베트남, 싱가포르 등 해외 5개국 250여개를 포함 국내외에서 총 6400여개 매장을 운영한다.

SPC그룹은 임직원의 적극적인 소통과 아이디어 제안을 강조해왔다. 임직원의 아이디어를 제품과 마케팅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1970년부터 사내 제안제도를 운영해왔다. 2013년엔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제안과 실행을 위해 ‘지식소통마을’이란 사내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축했다. 지식소통마을에서는 업무 노하우, 자율적 혁신문화 조성, 신제품·신사업 아이디어, 회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 등 다양한 제안을 접수한다. 매년 7만건 이상 접수되고 있으며, 최근엔 이 시스템을 시작한 지 3년 만에 누적제안 건수 20만건을 돌파했다.

SPC그룹은 전국 6000여개 직·가맹점 매장에서도 제안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식소통마을에 ‘현장의 소리’ 채널도 확대 운영해 각 매장의 의견을 취합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주문, 제조, 진열, 판매, 결제, 교육, 고객응대, 서비스, 업무 절차 등 현장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현장의 소리를 들음으로써 문제점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본사와 가맹점, 고객을 잇는 소통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제안제도를 활성화하고 참여를 높이기 위해 각종 인센티브 및 포상제도도 운영한다. 기업 성장에서 커다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각 채널을 통해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는 140여명의 각 부문 직무 전문가들의 심사와 함께 관련 부서 임직원의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상품화되거나 현장에 적용한다.

[2016 한국아이디어경영대상] 아이디어 샘솟는 '지식소통마을'…전국 매장서 '현장의 소리'

2014년부터는 임직원의 제안과 부서 간 소통을 장려하기 위해 ‘혁신 페스티벌’을 열고 있다. 혁신 페스티벌은 한 해 동안의 제안과 협업, 현장 개선 활동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행사다. 페스티벌을 통해 임직원의 창의적 도전 정신을 함양하고 협업 문화를 조성하고자 하는 것이 목표다. 임직원 투표를 포함해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선정된 우수 사례는 별도 포상하고 있다.

SPC그룹은 “앞으로도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실현하는 소통문화를 정착시켜나가겠다”며 “기업 성장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과 가맹점, 협력사와 상생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