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배우·탤런트 등 연예인들의 연 평균 수입이 근로소득자보다 949만원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한류 영향으로 가수들의 수입이 늘면서 최근 3년 간 이들의 수익 증가율은 근로소득자의 3.5배에 달했다.

4일 국세청의 '2014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가수와 탤런트·배우를 합친 연예인의 연평균 수입은 2013년에 3956만원으로 2010년의 3182만원에 비해 24.3% 늘었다.

이 기간 근로소득자의 연평균 수입은 2642만원에서 3007만원으로 16.3%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에 따라 연예인의 수입은 근로소득자보다 949만원이 많은 셈이다. 수입 차이는 2010년 540만원에서 더욱 확대됐다.

연예인중에서도 가수들의 수입이 크게 늘었다. 이는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 전역으로 한류 무대가 넓어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가수의 2010년 연평균 수입은 2697만원으로 근로소득자(2642만원)와 비슷한 수준이었다가 2013년에는 4674만원으로 3년전에 비해 72.2% 증가했다.

배우·탤런트의 평균 수입은 3718만원으로 3년전의 3331만원에 비해 11.6% 늘어나는데 그쳤지만 여전히 근로소득자보다 20% 이상 많은 수입을 벌어들였다.

프로운동 선수 등 직업운동가의 연평균 수입은 2010년 3210만원에서 2013년에는 2776만원으로 13.4% 줄었다.

직업운동가에는 프로야구·배구·축구·농구 등 인기스포츠 선수 뿐만 아니라 생할체육지도자, 심판 등도 포함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