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16일 오전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아파트와 충돌한 뒤 추락한 LG전자 소속 헬기 사고 현장 모습.

사진= 16일 오전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아파트와 충돌한 뒤 추락한 LG전자 소속 헬기 사고 현장 모습.

[ 김민성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아파트 헬기 충돌 사고와 관련, 헬기 소유사인 LG전자가 사망자 애도와 함께 피해 아파트 주민에게는 공식 사과했다.

이날 오후 LG전자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고 헬기에 탑승했던 기장과 부기장 두 분께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고 피해를 입은 아파트 주민 여러분께도 머리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어 "사고원인 파악을 위해 사고수습대책본부 등 관련 당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면서 "사고 수습 및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사고 경위에 대해서는 "김포공항 관제탑으로부터 정상적으로 운항허가를 받고 오늘 오전 8시 40분경 김포공항을 출발해 잠실 선착장으로 이동하던 중 아파트와 충돌했다"면서 "잠실 선착장에 오전 9시경 도착 후 전북 전주 소재 칠러(대형공조시스템)사업장으로 이동할 예정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당초 잠실헬기장 탑승 예정자가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으로 알려졌으나 LG전자 측은 공식 부인했다.

사고 사망자는 LG전자 소속인 기장 박인규(58)씨와 부기장 고종진(37세) 등 2명이다. 아파트 주민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이번 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다. 서승환 국토부 장관도 이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서울항공청을 찾아 사고수습에 나섰다.

'HL929' 기종인 사고 헬기는 이날 오전 8시 55분쯤 해당 아파트 25층에 부딪히면서 21~27층까지 외벽에 손상을 입힌 뒤 약 100미터 아래 지상 바닥으로 추락했다. 헬기 꼬리날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동체가 산산조각날만큼 충격이 컸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트위터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